본문 바로가기

스넵/풍경

마산 파노라마

이은상 시인이 내 고향의 바다를,

'잔잔한 고향바다'라 일컬었다.

 

그 동안 매축을 하고 인공섬을 만들고,

아파트 장벽을 만들어 지금의 바다가 그의 '고향바다'가 아닐지라도

마산의 바다는 호수다.

 

장마와 장마 사이의 어느 날

'브라운핸즈' 커피샵에서....

사진이 마음에 드셨다면 위에 있는 ♡공감 버턴을 꾸욱... 감사합니다.^^


Tip 회보 LinkMasterPieces 안톤가족 Guest Admin
위로가기
아래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