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넵/크로즈업

詩 한 수와 홍매화

 

홍매화

                                  里春 정 영기

 

꽃잎 하나

물에 떠 흐르네

 

산 그림자 두고 흐르네.

 

흘러간 그 소식

기다려봤지만 대답 없네.

 

꽃 빛 아니라도

외로움 가득하여

대답 올 줄 알았네.

 

흐를 줄 모르는 산 그림자

닿지 못한 저 편지

강기슭 여울에 맴만 도는

꽃잎 하나

 

------

 

이 시를 쓴 작가는 고교 동창입니다.

사진이 마음에 드셨다면 위에 있는 ♡공감 버턴을 꾸욱... 감사합니다.^^


Tip 회보 LinkMasterPieces 안톤가족 Guest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