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

세월은 강물처럼....

2005년 3월 13일,

대전 유성 어느 성당에서 유아세례를 받던 손자가 울고 있네요.

 

2019년 9월에 만난 손자의 훌쩍 자란 모습에서 느꼈습니다.

세월은 강물처럼 흐른다고....

사진이 마음에 드셨다면 위에 있는 ♡공감 버턴을 꾸욱... 감사합니다.^^


Tip 회보 LinkMasterPieces 안톤가족 Guest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