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15의거] 영원히 꺼지지 않는 혼불_2 본문

친구/동창

[3.15의거] 영원히 꺼지지 않는 혼불_2

제갈선광 2022. 3. 17. 13:57

영원히 꺼지지 않는 혼불 315 엠블럼
본인이 디자인한 315엠블럼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

저는, 1959년 김용실 열사님과 함께 모교 마산고등학교에 입학한 21회 졸업생 제갈선광입니다.

 

엠블럼을 디자인하면서 표현하고자 했던 의도를 간략하게 설명드리겠습니다.

전체적인 형상은 민주의거를 의미하는 315

붉은 태양처럼 뜨겁게 빛나는 원을 불꽃처럼 감싸며 떠받들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상단의 붉은 원은, 62년 전 3월 15일 바로 오늘

민주주의를 무너뜨리는 부정선거에 항거하기 위해 나섰다가

홀연히 순국하신 두 열사님의 영혼

영원히 꺼지지 않는 뜨거운 혼불로 표현하였습니다.

 

그리고 315의 색을 각각 달리한 것은

당시에 3학년이었던 김영준 열사님께서 가슴에 달고 다니셨던 명찰의 바탕색이 바로 녹색이었습니다.

그래서 숫자 3녹색을 입혔습니다.

또 1학년 김용실 열사님께서 달았던 명찰의 색이 붉은색이었기에 1이라는 숫자에 붉은색을 입혔습니다.

그리고, 숫자 5에는 마산고등학교를 상징하는 푸른색을 입혔습니다.

모교 하복의 색이 푸른색입니다.

 

엠블럼의 상징적 의미는,

315 의거의 주역은 누가 뭐라해도 김영준, 김용실 두 열사님이라는 사실과

마고의 사람이라는 것을 만천하에 드러내고자 합입니다.

 

이 자리에 함께 해주신 여러분,

이제 이 두 열사님의 혼불은 여러분 모두의 가슴에 뜨겁게 각인이 되어

영원토록 기억하셔야 합니다.

 

아울러,

지금 모교 교실에서 이 추모행사를 유튜브로 실시간 시청하고 있을 후배님들께서도

62년 전 오늘, 315 민주의거의 아픈 역사를 가슴 깊이 새겨서

나라가 의롭지 못할 때마다 좌시하지 않고 의연하게 나설 수 있는 그런 후배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이 엠블럼을 김영준, 김용실 두 열사님의 추모동산에 바칩니다.

 

감사합니다.

 

엠블럼을 사용하여 디자인한 현수막

 

 
0 Comments
댓글쓰기 폼

Tip 회보 LinkMasterPieces 안톤가족 Guest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