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 남섬에서... 본문

해외/뉴질랜드

[뉴질랜드] 남섬에서...

찍새 제갈선광 2020. 6. 18. 11:25

한치 앞이 보이지 않는 칡흙같이 깜깜한 밤에

가도가도 끝이 보이지 않는 마운트쿡으로 넘어가는 어느 산 중턱에서 랜트차를 세워야 했다.

앞에 가는 불빛도, 뒤에서 오는 불빛도 보이지 않는 산길이 불안했던 아내가

마침내 멀미증세를 보이기 시작했기 때문에다.

 

차 속에서 새우잠을 설친 다음날 아침에 눈을 떠보니

이런 광경이 눈 앞에 펼쳐져 있었다.

빙하수 같이 차디찬 물에 고양이 세수를 하자 그나마 정신이 차려졌다.

 

앞으로 얼마를 더 가야 빙하를 만날 수 있을지....

아내는 기대보다 걱정이 앞서는 표정이다.

 

2000년 3월에

뉴질랜드 남섬에서

<필름카메라>


Tip 동창회보 LinkMasterPieces 안톤가족 흔적남기기 Admin
위로가기
아래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