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

五色구슬 여인

내년(2021년)이면 97세가 되는 숙부님께서 지난 9월에 평생 반려자셨던 숙모님과 이별하시고,

그 공허함과 허탈감을 이기지 못하시는지 조카인 나에게 평소보다 자주,

많이 자주 전화를 주신다.

무슨 말씀을 드려야 그 텅 빈 공간을 채워드릴 수 있으랴만,

짧은 위로의 편지를 몇 장의 사진 속에 담아 보내드렸다.

 

사진이 마음에 드셨다면 위에 있는 ♡공감 버턴을 꾸욱... 감사합니다.^^


Tip 회보 LinkMasterPieces 안톤가족 Guest Admin
위로가기
아래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