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

12월 31일

한 해를 보내는 마지막 날입니다.

금년은 코로나19로 어지러운 한 해였습니다.

이대로 라면,

내년도 기약할 수가 없을 것 같아 답답합니다.

 

위 사진은 2014년 12월 31일

신탄진 휴게소에서 아들 가족과 만나면서 담았던 사진입니다.

사진이 마음에 드셨다면 위에 있는 ♡공감 버턴을 꾸욱... 감사합니다.^^


Tip 회보 LinkMasterPieces 안톤가족 Guest Admin
위로가기
아래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