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찔래 한 송이가슴으로 품었습니다.
누구를 위한한 송이의 장미인가....
마산 감천골에 생긴 '케빈의 정원'이란 까페를 들러 주문한에스프레소 한잔....제맛이다.
친구랑 가포에 있는 어느 카페에 들러스파게티를 점심으로 먹은 다음 후식으로 에스프레소를 주문했다.첨엔 큼직한 머그에 잔뜩 담아와 물리고두번째 다시 내 온 녀석이 바로 이 녀석이다.양주잔에다 에스프레소를 마셔보기도 첨이다.근데 재미있는 것은쥔 아주머니가 하는 변명이다.우리 가게에서 에스프레소를 주문하신 손님은 오늘이 처음이란다.그래서 잔도 미리 준비하지 못해 죄송하다며 곧 준비해 놓겠단다.그래도 향은 좋았다.담에 한번더 찾아가같은 걸 주문해볼 참이다.
2018. 5. 19진주수목원에서...
장미 한송이...그래, 너를 품고싶다.2018. 5. 4
손자의 외로운 간식할머니가 삶은 갯가재(털치, 딱새)를 시식하는손자의 모습이 조금은 외롭다.
수련의 꽃은 밤이 되면 봉오리 모양으로 오므라졌다가 낮이 되면 다시 꽃잎을 활짝 편다.이런 특성 때문에 밤에 잠을 자는 연꽃이라 하여 睡蓮이라는 이름이 지어졌다.꽃잎과 잎의 모양이 연꽃과 흡사하여 이런 이름이 붙었지만 연꽃과는 생물학적으로 별 관계가 없는 식물이다.연꽃은 프로테아목 연꽃과 연꽃속(Nelumbo nucifera)에 속한다.꽃은 6~7월에 피는 편이고, 꽃받침의 열매는 물속에서 익었다가 썩어서 물을 통해 씨앗을 퍼뜨린다.씨앗은 얕은 물속..
2018. 5. 10
누가 막으랴,가는 세월을....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어느 카페에서스님 세분이 차향(?)에 취하신다.일탈이라기에는너무나 익숙한 일상의 한 구석을 보는 것 같다.2018. 4. 13마산 가포 지중해까페에서...
동남아에서 온 관광객으로 보입니다.비를 맞으면서도표정은 마냥 행복합니다.좋은 인상을 갖고 돌아가시길...2018. 4. 4진해 여좌천 벚꽃장에서
부디 꿈에서 깨어나지 말지어다.꿈은 꿈일 따름이니까....
많은 인연 중에 학연(學緣)의 비중은 어느 정도일까....일년에 두번, 봄가을로 만나는이 인연도 결코 만만치 않는 것 같다.2018. 4. 5마고21회 전국산행대회마산 청량산 트래킹코스에서....
담장 사이로 내민 찔레가만발한 장미보다 더 좋아보이는 이유는....?
여인과 벚꽃 사이에한 컷의 추억만들기가 있습니다.2018. 4. 4진해 여좌천 벚꽃길에서...
진해 군항제를 망쳤던 비....그래도 분위기는 그만이다.2018. 4. 5신마산 댓거리 청량산 트래킹코스에서
순금이면 더 좋겠지....?
맛 있는 게 뭘까?그리 맛있어 보이지 않아서...2018. 4. 28대전 아들 집에서
먹고 살기가,먹여 살리기가 힘든 세상의표정 같다.2018. 4. 28대전 아들 집에서...
2018. 4. 28대전 아들 집에서...
아직은 연노란 유채꽃닢에서도,들뜬 아낙네의 치마 끝자락에서도....농익은 봄이 팔랑이고 있었습니다.2018. 4. 19부산 대저생태공원 유채밭에서
2018. 4. 19부산 동백섬에서.....
삶의 그 무엇이그를 잠들게 하는가......오수<午睡>라 이름 지으며 많이도 망설였었다.2018. 4. 19부산 대저생태공원 유채밭에서....
높은산 군락지는이제 자신이 없다.그래서 그런지뒷동산에서 너를 보며나는 외로움을 탄다.
목련도 가고,진달래도 가고...그래, 벚꽃너 마저도 가는구나.
2004년 6월 대청호에서 찍은 사진이니까어언 14년 전의 모습들이다.첫 아이를 가진 며느리의 배가 많이 부르네.....케논300D가 화소수도 적고고감도 노이즈도 심하여 소니로 기종변경을 하며 내쳤는데지금 보니 색감은 정말 좋은 것 같다.그래서다시 케논이 땡기네....;;;
일년에 한번씩이면앞으로 열번을 보면 너를 잘 보는 거고,일년을 하루라 여기면열흘이라도 볼 수 있으면 다행이겠지....?속절없이 떨어지는 닢일엽편주되어 떠나버리니,"잘 가시게, 기약은 하지 않겠네"

Tip 회보 LinkMasterPieces BlogSpot 동영상안톤가족Media
위로가기
아래가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