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3년 9월 사진입니다.
2018. 9. 29창녕 관룡사 가는 길에....
2018. 9. 29창년 관룡사에서....
산사의 좁은 길에꽃무릇이 피어있었다.2018. 9. 29창녕 관룡사에서...
시절은 하수상해도가을은 가을인가 봅니다.2018. 9. 29창녕 관룡사 가는 길에....
손녀가 이제어린이에서 소녀로 접어드는가보다.포즈에서 느낌이 온다.
손주녀석이 할머니의 키를 훨씬 넘겼고,할애비보다 2센티가 더 높다.다들 왜,손자 손녀의 키에 연연할까....?
추석에 귀성한 아들내외를 보내며감천 '케빈의 정원'에서 커피와 팥빙수로 석별의 정을 나눈다.10월20일,사진전 리셉션에 참석하기로 약속하며...
부산에 계시는 올해 93세 숙부님께서 모처럼 미국 코넬대학병원에서 암 전문의로 있는 사촌여동생과 함께 우리 집을 방문하셨다.이제 윗 세대는 다 돌아가시고막내인 이 숙부님만 생존해 계신다.
사방에 꽃무릇이 피기 시작하나보다.만날재나 용마산 공원에라도 가봐야겠다.2018.9.15산인 입곡저수지에서...
지금쯤 만날재나 용마산에 꽃무릇이 피었으려나....?피었겠지.2015. 8. 18만날재에서
강원도 인제,자작나무 숲입니다.2014. 9. 10
잠시 상념에 빠진다. 기차건널목에서....대학생 시절, 방학이면 경부선 완행열차를 타고 귀향하면서깜깜한 대전역에서 냄비국수 훌훌 빨아삼키듯 얼른 먹어치우고 다시 기차에 오르던 기억이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간다.지금도 그런 완행이 있으려나?
2018. 7.12함양 상림 연밭에서...
멀리 있는 며느리의 생일을 맞아겨우 Photofunia로 생일카드 만들어 카톡으로 보냈다.
사진 액자집에서 만난 여인남편은 액자를 만들고 부인은 민화를 그리고 있었다.
목빠지게 가을을 기다렸던 이유가지난 여름 열기 때문이었다고 하면 이 가을이 서운해 하겠지...?그래도그게 사실인 걸 어쩌겠나.
무지개 다리....저 다리를 건너야 뭔가 꿈이 이뤄질 것 같은데망할넘의 무지개는 항상 저만큼에 있다.그래서 무지개꿈은 꿈일 뿐이다.2016. 10. 25중국 계림 리강(漓江)에서
짓궂은 봄비에벚꽃잎이 뚝, 뚝....그 속으로 우리는 동행한다.2018. 4.5마고21동문 전국산행대회 마산행사에서....댓거리 청량산
'외롭지 않다'라는 생각은역설적으로 외로움을 느낀다는 의미일까....?홀로 피는 코스모스한테제목 달기가 이렇게 어려워서야...., 원
마루에다 자리를 깔고 자다가이른 새벽녘에 냉기가 잠을 깨운다.마루문을 반쯤 닫으며,'많이도 덥더니만....'이렇게 여름이 가고 있다.
하지만,너의 세상은 두 계단이 전부인 것 같다.
우리나라도 옛날엔산 좋고 물 좋은 금수강산이었는데....내일 모레면 태풍이 몰아닥친다는데도밖에는 여전히 불볕입니다.2013. 6. 22발칸반도크로아티아에서
또 어릴적 생각이 난다.이른 아침 멀리서 아련히 들려오는교회의 새벽종소리에 잠이 깨던 시절....지금은 첨탑의 종이 모두성대제거 수술을 받아 그런지 소리 내기를 멈췄다.옆집 강아지 짖는 소리가 공해가 되듯교회 종소리도 그래서 멈춘 지 오래다.첨탑이 더 이상 필요 없는 교회는이제 주택가를 파고들고,그 자리가 성소에 적합한지 아닌지 가릴 것 없이인구가 밀집한 지역이면 입지 불문이다.여기,수상한 동거를 시작한 성소를 발견했다.
순식간에 발목까지 적실 정도로 쏟아지는 폭우....폭염의 열기도 가시고,개천의 똥물도 씻어내리고,공장의 폐수도 몰래 흘려내도 딱 좋을 만큼 내린다.세상을 다 씻어내렸음.... 좋겠다.
고을 원님에게 아내를 빼앗기고 옥사한 어느 화공의 넋이한 줄기 나팔꽃으로 피었다는 슬픈 전설을 머금은 꽃.꽃말은 의외로 좋은소식과 결속 또는 허무한 사랑이랍니다.요즘,매스컴을 통해 좋은소식 듣기가 더욱 어렵지요?제발 위정자들의 서로 물고 뜯는 이야기 끝내주고,그넘의 북한소식도 제발 끊어주기요.일거수 일투족 현장중계하듯 방영하는 의도에 의심이 가기도 하네요.마치 최면을 걸려는 것 같아서....오늘은 73주년을 맞는 815광복절,대문간이나 베란다에 태극..
벼락은 피뢰침 끝으로 내리고,봄은 가지 끝으로 옵니다.

Tip 회보 LinkMasterPieces BlogSpot 동영상안톤가족Media
위로가기
아래가기

티스토리 툴바